Posts

38F29D6C-D099-41E2-B393-7C378D0399E0

영국박사유학_ 맨체스터대학교 경영대학원에서 정책 연구를 하고 있는 박사 연구원으로부터

38F29D6C-D099-41E2-B393-7C378D0399E0

세이와 함께한 박사과정 지원을 회고하며,

저는 인류 지성의 5대 학파로 불리우는 케임브리지학파, 오스트리아학파, 로잔학파, 맨체스터학파, 시카고학파 중 한 곳인 맨체스터대학교 경영대학원에서 정책 연구를 하고 있는 박사 연구원입니다

모든 박사 학위가 힘들고 어려운 과정이지만, 생각해보면 영국의 박사 과정은 특히나 그 특유의 학풍으로 인한 낯설음의 연속이었고 연속인 것 같습니다.

처음 박사과정을 지원하던 당시, 외로이 스코틀랜드 파이프주의 작은 해안마을에서 원장님과 통화를 하며 얘기했었던 것들이 기억에 남습니다.

누구나 그렇듯이 저 또한 영국 박사과정을 준비하면서 선후배들로부터 많은 귓동냥을 했었고, 누구는 영국에서 꼭 석사를 해야한다더라, 혹은 최소한 몇 편의 논문은 준비되어야 한다더라, GMAT은 몇 점 이상이 되어야 한다더라 등 정말 많은 얘기들을 들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지금에 와서 보면, 영국 박사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획일적인 기준점을 통과하는것이 아니라 연구자로서의 자질이 있는가 그리고 학자로서 어떤 기여를 할 것인가에 대한 물음의 답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이것은 단순히 요구 조건을 몇 점 맞추고 연구계획서를 이렇게 쓰면 되고 하는 단순한 기술이나 요령에 대한 부분이 아니었습니다.

원장님은 이러한 점에서 본질적으로 영국이란 나라에 대해서 이해하고 이 나라의 학풍, 그리고 그것의 역사와 가치, 미래에 대해서까지 같이 생각해 주시고 고민을 해주셨던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공과대학 선배들이 비교적 쉽게 영국과 미국의 공과대학 박사과정에 진학했던 것에 비해서 경영대학원의 높은 합격 기준과 엄격한 선발 과정은 시간이 길어질수록 억울하기도 하고 심리적으로 더욱 힘들었던 점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럴때마다 귀찮은 내색 없이 고민도 같이 나눠주시고 때때로 응원도 해주시며 충분히 할 수 있다며 믿고 기다려주신 것은 참으로 감사했습니다.

결과적으로 원했던 영국의 명문대학들에서 모두 오퍼를 받게 되었고 지금은 제 전공분야에서 최고의 명성을 갖고 있는 맨체스터경영대학의 한 연구소에서 박사연구원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FF444432-AEFC-4A05-B659-7AD49FEF1561

영국의 경영학 박사과정에 대해서 관심있는 분들을 위해서 조금 더 말씀드리면 한국이나 미국과 달리 몇 가지 흥미로운 특징이 있는 것 같습니다.

우선 규모가 있는 최상위권 비즈니스스쿨들의 경우 영국정부 그리고 유럽연합과 협력하는 산하 연구소들을 갖고 있습니다. 그래서 박사과정 학생들의 개별 평가를 통해서 바로 연구소에 연구원 포지션을 주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것은 다들 잘 아시다시피 경영학 박사학위자에 대한 수요는 높지만 그에 따른 학위자는 한정적이기 때문에 박사 졸업자들이 박사후과정으로 가는 수고스러움을 줄이고 바로 대학이나 기관으로 임용될 수 있도록 하는 배려라고 합니다.

두번 째로 영국의 경우 비즈니스스쿨내의 정책 연구가 많이 활성화되어 있다는 것 또한 흥미로운 점입니다. 일반적으로 우리가 알고 있는 경영전략, 국제경영, 마케팅 등과 같은 전통적인 경영전공과는 다르게 케임브리지, 런던비즈니스스쿨, 맨체스터, 워릭과 같은 오랜 역사를 갖고 있는 비즈니스스쿨들은 산업정책, 과학기술정책, 기술경영정책 등 혁신 연구 환경이 잘 갖춰져 있습니다. 이것은 정책적인 영향력으로 세계를 주도하는 영국이라는 나라의 역사적 배경이 아카데미아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분명 영국의 박사 과정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은 아닙니다. 특히 경영학 박사의 경우 영국인들 조차도 입학하기가 굉장히 어려우며 일단 입학한 이후부터는 대학 내에서 가장 중요한 연구자원으로 분류 할만큼 대우를 해주는 편입니다.

그렇다고해서 누군가만 할 수 있는 일도 아닙니다. 왜냐하면 영국에는 많은 명문 대학들의 박사과정이 존재하고 다양한 인재들을 원하기 때문에 진심으로 원하고 준비한다면 기회는 분명히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와 같은 길을 진심으로 고민하고 함께해 줄 사람과 함께 한다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이 글이 세이에서 박사과정을 준비하는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기를 바라며 글을 마칩니다.

EF41EFB2-166B-4984-9D8B-A7B06A5375DF

unnamed

[영국유학 수속후기] University of Southampton, MSc in Digital Business 석사 입학생의 편지

unnamed

안녕하세요. 지난 여름부터 유학 준비를 시작해서 올해 9월에 출국 후, 현재 University of Southampton에서 MSc Digital Business 석사 과정을 밟고 있는 학생입니다.

작년 여름 막막한 마음에 인터넷으로 열심히 정보를 찾던 중, 다른 분들의 세이 수속 후기를 읽고 용기 내어 대표님께 연락을 드렸던 게 생각나네요. 그때만해도 일년 뒤 제가 이렇게 후기를 쓰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는데… 그동안 대표님께 너무 도움도 많이 받았고 감사한 게 많아서, 합격하고 나서부터 계속 수속 후기를 쓰고 싶었는데 영국에 도착하고 나서야 이렇게 정신을 차리고 쓰게 되네요 ㅎㅎㅎ

제가 유학 결심을 한 건 2020년 6월, 그리고 제 목표 학기는 2021년 9월이었습니다. 대충 1년 조금 넘는 시간 동안 준비를 할 수 있는 기간이 생긴 셈이라 처음엔 혼자서 유학 준비를 하려고 했는데, 아무래도 영국 석사 유학에 대한 정보가 미국에 비해 현저히 적다 보니 인터넷으로 찾아보는 것도 한계가 있더라구요. 이래저래 막막함만 늘어가던 중에 결국 유학원을 알아보게 되었고, 그렇게 세이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사실 처음엔 좀 반신반의했던 것 같아요. 예전에 저희 가족이 “유학원” 자체에 데인 적이 좀 있어서 유학원이라는 곳을 잘 믿지 않는 편이었거든요… 그래서 영국 유학으로 유명한 다른 대형 유학원 후기들을 참고해보기도 하고, 석사를 준비했던 다른 사람들의 후기를 찾아보기도 했는데… 세이에 대한 후기는 다 한결같이 “처음부터 끝까지 신경 써 주시고, 항상 진심으로 대해 주신다”는 말이 많아서, 한번 믿어보자는 마음으로 상담을 하러 갔던 것 같습니다.

대표님과 처음 상담했던 날이 아직도 기억에 생생한데요. 제가 학부 학점도 다른 유학 준비하는 분들에 비해 낮은 편이라 많이 위축되어 있었는데, 대표님께서 다른 유학원이랑 다르게 굉장히 현실적으로 좋은 말씀 많이 해주시고, 그 와중에도 제가 가고 싶어했던 대학이면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해 주셔서 굉장히 용기도 많이 얻고 유학 자체에 좀 더 확신을 갖게 되었던 것 같습니다. 상담 후에 저는 당연히 대표님과 함께 하기로 결정했구요. ㅎㅎ

대표님께서 PS, CV, 추천서 등등 모든 서류나 수속 과정들 다 꼼꼼하게 신경 써 주시기도 하지만, 제가 대표님께 가장 감사했던 것 중에 하나는.. 제가 제 자신을 굉장히 못 믿고 항상 의심하는 편이라 항상 ‘이게 될까? 내가 과연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많이 하는데 그런 부분에서 용기를 많이 주셨던 것 같아요. 다른 유학원 후기를 가끔 보면 어떤 대학을 특정 짓고 그 학교에 학생을 맞춰서 넣는 곳도 있다고 하던데, 대표님은 제가 조금 무리해서 지원하는 곳도 다 격려해주시고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맞춰 주셨어요. 그게 정말 너무 감사했습니다.

아 그리고 요즘 특히 코로나 때문에 시시각각으로 한국이랑 영국 상황이 바뀌는 중에 불안했던 마음도 대표님과 얘기하면서 많이 덜 수 있었습니다. 세이에서 진행하는 여러 세미나를 통해 현지에서 공부할 때 유용한 정보들도 미리미리 알 수 있었고, 먼저 공부하셨던 선배님들 후기도 들을 수 있었구요! 덕분에 지금 영국에 와서 멘붕이 좀 덜 오는 것 같아요 ㅎㅎㅎ

아마 유학을 준비하시다 보면 정말 아무것도 아닌 문제도 정말 크게 다가올 때가 많을 거예요. 그럴 때 누구 하나라도 제 편에서 얘기를 들어주고 조언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위안이 될 때가 있습니다, 저는 그게 대표팀이었구요… 출국 전에 초조하고 불안한 마음 가득 안고 찾아 뵙고 인사 드렸었는데, 대표님과 얘기하면서 그 불안함이 왠지 모를 설렘으로 바뀌더라구요. 그만큼 세이에서는 다른 유학원과 다른 유대감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저는 아직 유학 시작점에 놓여 있고, 그래서 유학 전반적인 후기를 공유해드릴 순 없지만… 제가 꿈꾸던 대학에 와서 수업을 들을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요즘 굉장히 행복한 와중에 있습니다. 제 유학 준비의 시작부터 끝까지 함께 해 주신 최은영 대표님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오늘 반가운 편지가 도착했습니다. 사우스햄톤에서 말이죠.

얼마나 반가운지..

(위에 있는 사진은 SAY Instagram @ukunisay에 학생이 출국전 다녀가신 후 적은 글이예요. )

저는 학생이 도착하고 어떤 상황이겠다… 유추하면서도 연락을 못드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괜히 바쁜데 나까지 말거는 게 혹여 성가시지나 않을까.. 하고요. 그래도 여학생이면 괜시리 더 아는척 해볼 때가 있습니다. 어디 아픈덴 없는지 별일없이 잘 지내는지.. 하고요. :)

이번에는 자가격리 마치고 수업시작과 동시에 이렇게 먼저 연락을 주셨네요.

감동적인 글과 함께.. (으악~ 이거 진짜 감동이예요 ㅜ)

도착해서 먼저 정착해 계신 또 다른 세이 학생분 댁에 초대받아 식사도 하고 즐거운 시간 보내셨다고 해서 더 기쁘네요. (윤선생님 감사!:)

1년여동안 함께하면서 진심으로 좋기만 했답니다. 하하

늘 응원할게요.

슬슬 추워질텐데 건강 조심하시고 공부도 재미나게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화이팅입니다:)

SAY

SAY

영국유학을 생각하는 모든 분들께,

세이가 도움이 되어드린다면 좋겠습니다.

세이 인터내셔널(SAY International)

종각역 1번/광화문역 4번출구 Tower 8 16층

Homepage: www.sayinternational.co.kr

Blog: www.ukuniversity.co.kr

Email: info@sayinternational.co.kr

Tel. 02)6339.8243